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4월12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0월15일 15시30분 ]

대구시가 지난 2일 2018년도 택시감차위원회를 열어 일반택시 300대를 연말까지 줄이기로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 택시 과잉 공급률이 36%로 전국 최고로 나타나 국비 지원으로 감차 사업을 추진한다."라고 했다.

택시 1만 6525대 가운데 300대를 감차하면서 한 대에 보상금 2250만 원을 지원한다.

국비와 시비 1300만 원과 택시감차보상재원관리기관 인센티브 800만 원, 업체부담금 150만 원을 준다.

최근 2년 동안 택시 면허 시장 가격을 근거로 보상금액을 산출했다고 대구시는 설명했다.

대구시는 2016년부터 인구와 수송 분담률 등을 근거로 해 과잉 공급된 택시에 대해 감차 사업을 벌이고 있다.

2016년 220대와 2017년 208대를 더해 모두 428대를 줄였다.
올려 0 내려 0
조현배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시 지방분권협의회 전국 최초‘지방분권 헌법개정 특별위원회’출범 (2021-04-02 10:06:36)
대구시, 저소득층에 장학금 준다 (2018-10-14 15:30: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