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도심 물들인 단풍...추억의 가을길 선정 - 영남장애인신문-
메인페이지에서 문의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4월05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0-02-06 15:34:08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2018년10월12일 15시25분 383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대구시가 단풍이 아름다운 길, 산책하기 좋은 길 등 도심에서 가을을 흠뻑 느낄 수 있는 곳을 '추억의 가을길'로 꼽아 12일 발표했다.
공산댐에서 백안삼거리를 거쳐 도학교에 이르는 팔공로. 
팔공CC삼거리와  파계사 삼거리를 잇는 팔공산순환도로.

단풍나무, 은행나무가 즐비한 단풍길로 드라이브를 즐기며 가을을 맛볼 수 있다.
팔공산 올레길과 갓바위 등산로를 걸어 보는 것도 색다른 맛.

남구 고산골에서 달서구 달비골을 오가는 앞산 자락길.

경사가 가파르지 않아 산자락을 따라 숲길을 어린 아이도 거닐 수 있다.

대구스타디움, 대구수목원, 두류공원은 산책하고 소풍가기 좋은 곳이다.

대구스타디움은 주변에 느티나무와 왕벚나무 수목터널을 거느렸다.
대구시립미술관을 곁에 두고 있다.

대구수목원은 입구초소에서 유실수원까지 이어지는 마중길과 1주차장에서 양치식물원까지 이어지는 흙길산책로가 걷기에 좋다.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2·28기념중앙공원, 경상감영공원, 달성공원에서 수목터널을 둘러보고 벤치에 앉아 가을을 느껴보는 것도 또다른 즐거움.

대구의료원 일원 그린웨이, 북구 대학로, 삼성창조캠퍼스 북쪽 침산로22길, 수성구 용학로, 달서구 상화로, 호산동 메타세콰이아 숲길은
짬을 내지 않고 스윽 지나더라도 가을을 느낄 수 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조현배 (newsday@daum.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문화섹션 목록으로
수제화골목 축제 13~14일 열려 (2018-10-11 15:25:00)

알립니다 정보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영남장애인신문 등록번호: 대구 다04641 발행인/편집인: 김중호
영남장애인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YoungNam Handicapped News Ver1.0 All rights reserved.